[파라노이드 인터뷰] 버스터즈, “이번 음반에서 가장 염두에 둔 부분은 미디 사운드, 다른 장르와 융합, 리듬을 꼬거나 불협화음을 사용하는 등 여러 새로운 시도다.”

WEB ONLY CONTENTS


TV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주목받았던 버스터리드Burstered가 버스터즈Bursters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첫 정규앨범을 발표했다. 밴드 멤버들과 만나 그간의 변화와 신보에 대한 인터뷰를 나눴다.


인터뷰, 정리 송명하 | 사진제공 Evermore Music


- 가장 큰 변화는 아무래도 밴드명이 바뀐 것일 텐데, 밴드명을 바꾸게 된 이유는.

버스터리드는 아무래도 ‘슈퍼스타 K’를 통해 알려지며 ‘수산업 밴드’라는 이미지가 강했다. 그런 별명이 싫은 건 아니지만, 현재는 모두 일을 그만 둔 상태고 음악에 집중하고 있다. 뮤지션으로서의 우리를 표현하고 싶어서 짧고 강렬한 이름을 택했다. ‘고스트버스터즈Ghostbursters’에 뒤지지 않는 활동을 하려고 한다(웃음).


- 지난 EP에서 이번 정규앨범까지 2년이란 시간이 걸렸다. 좀 오래 걸렸다는 생각인데, 특별한 이유가 있는가.

편곡만 잘 나오면 믹싱이나 마스터링은 오래 걸리지 않는데, 편곡에 시간이 오래 걸렸다. 녹음을 마쳤다가 완전히 엎은 적도 있고, 순서 노래 제목 정하는데도 오래 시간이 걸리고... 실제 녹음된 곡이 더 있는데, 음반 수록곡은 그 가운데 추린 곡이다. 데뷔앨범은 밴드의 꽃이라는 생각에 한곡 한곡을 타이틀이라고 생각하고 정성을 쏟았다.


- 음반 타이틀을 [Live In Hope]라고 짓게 된 이유는.

사람들은 희망을 먼 곳에서 찾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주변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누군가에게 고민을 털어놓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편해질 수 있다. 희망은 우리 가까운 곳에, 어쩌면 내 속에 있는 게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 EP 녹음과 정규앨범 녹음에 있어서 밴드에게 달라진 점이 있다면.

EP는 첫 녹음이라서 모든 게 서툴지만, 경험이 쌓이다보니 이제 마이크를 놓는 위치도 스스로 체크하게 됐다. 이번 음반 이전 녹음에서는 신시사이저나 미디를 전혀 쓰지 않았는데, 처음으로 사용했다는 게 가장 큰 변화라고 할 수 있다. 


- 지난 EP [Lost Child]에 수록됐던 ‘광안리에서’는 기존 스타일과 많이 다른 곡인데.

가능하다면 한 음반이라도 여러 요소를 담아 “이런 것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광안리에서’는 실제로 광안리에 놀러갔다가 거기서 가사를 착안했는데, 광안리라는 이미지에 헤비한 음악이 잘 맞지 않는 것 같기도 하고, 공연 중에서도 또 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한다.


- ‘Bygone Era’에서 김바다가 함께 하게 된 경위 같은 게 있다면, 또 결과물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김바다는 같은 레이블 소속이라서 알게 된 이유도 있지만, 그 훨씬 전부터 좋아하는 선배다. TV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 김바다의 ‘마리아’에서 특유의 미묘하고 섹시한 목소리를 들었다. ‘Bygone Era’를 완성하고 보니 김바다의 그 톤에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노대건이 직접 녹음 마쳤지만 혹시나 참여할 수 있는지 물어보니 흔쾌히 허락하고, 한 번에 녹음을 마쳤다. 


- RATM의 ‘Take The Power Back’을 수록한 경위는 무엇인가. 버스터즈가 추구하는 음악과 조금 차이가 있는 것 같은데.

유튜브 구독자들 보면 해외 팬들이 많은데, 그들이 우리 음악을 들으며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음악을 뽑아보자는 생각으로 선곡했다. 베이시스트 조환희가 추천했는데, 너무 잘 알려진 곡이라서 고민을 많이 했다. 결과적으로 리듬파트의 구성은 그대로 두고 우리만의 색깔과 톤, 그리고 보컬 스타일을 살리는데 중점을 뒀다.


- 멤버들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해외 밴드들은 어떤 밴드가 있는지.

안준용: 브링 미 더 호라이즌Bring Me The Horizon.

조환희: RATM, 림프 비즈킷Limp Bizkit.

노대건: 브링 미 더 호라이즌이다. 그들의 음악은 세련됐고 거부감이 없다. 보컬 스크리밍에 멜로디를 넣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그 때 브링 미 더 호라이즌을 알게 됐다. 보컬리스트 올리버 사익스Oliver Sykes의 스타일에 큰 도움을 받았다.

정상윤: 일본 트랜스코어를 많이 들었는데, 요즘은 인펀트 어나일레이터Infant Annihilator를 듣고 있다. 이외에도 테크니컬한 밴드들에 관심이 있다.

이계진: 파이브 핑거 데쓰펀치Five Finger Death Punch. 차에서 들을 때 최고다.


- 오프닝 트랙 ‘Follow Me’의 도입부를 듣고 깜짝 놀랐다. ‘The War Is Over’처럼 버스터즈의 음악이 살짝 댄서블한 경향이 없진 않지만 이전 느낌과는 많이 다르다.

원래 제드Zedd와 같은 일렉트로닉도 좋아한다. 또 다른 멤버가 처음 곡 작업을 그렇게 하지 않아도 트랜스코어를 좋아하는 드러머 정상윤이나 프로그래밍을 맡은 이계진에 의해 그쪽으로 가는 경우도 많고(웃음). 확실히 이번 음반에는 새로운 시도가 많이 들어갔다. 지금까지 우리 음악의 모습은 그냥 강한 사운드의 밴드라는 이미지였다. 하지만 이런 곡들이 많이 들어가면 공연에서 또 새로운 모습을 보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또 다음번에는 확실하게 밀어붙이는 곡으로 채울 생각도 있지만, 어쨌든 무작정 부수는 팀이 아니라 다양성을 가진 팀이란 걸 알리고자하는 의도가 있었다.



- ‘Dreamer’, ‘Dreamer II’는 만들 때 서로 연관성을 가지고 만든 곡인가.

‘Dreamer’을 만들고 아우트로를 만들 때 그냥 페이드아웃 시키지 말고 이어가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 만들게 됐다. 원래는 미디로 모두 찍었지만, 합주 해보니 밴드 사운드가 나은 것 같아 새롭게 편곡했다.


- 이번 음반을 구상할 때 가장 먼저 염두에 둔 점이 있다면.

미디 사운드, 다른 장르와 융합, 리듬을 꼬거나 불협화음을 사용하는 등 여러 새로운 시도다. 생각이 다른 다섯 명이 함께 좋아할 수 있는 음악을 절충하는 데 큰 노력을 기울였다.


- 전체적으로는 균형이 잘 잡히고, 멜로디가 도드라지는 음반이라고 생각한다. 멤버들이 생각하는 이번 음반은 어떤지.

지금까지는 강성의 밴드라는 인식 때문에 세트리스트를 의도적으로 센 것들로 꾸몄지만 이번 음반에는 관객들이 뛰어 놀 수 있는 곡도 많다. EP나 싱글보다는 우리를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음반이다. 주변의 도움으로 생각한 것보다 잘 나왔지만, 다음 음반을 위해 항상 아쉬움을 품고 있다.


- 에어로스미쓰Aerosmith, 핑크P!nk, 화이트스네이크Whitesnake, 머틀리 크루Motley Crew, 파파 로치Papa Roach 등의 음반에 참여한 데이빗 도넬리David Donnelly가 마스터링을 담당했다. 특별히 요구한 점이 있다면 어떤 게 있나.

요즘 음반들을 들어보면 기타와 보컬이 1:1정도로 녹음된 경우가 많은데, 시원스런 느낌이 좋았다. 기타 소리가 시원스럽게 앞으로 나왔으면 좋겠다는 주문을 했다.


- 멤버들이 꼽는 음반의 추천곡이 있다면.

노대건: ‘Bygone Era’. 록이라고 하면 바로 떠오르는 보컬리스트 김바다와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안준용: ‘Wherever You Are’. 새롭고 신선한 시도였다. 버스터즈의 곡 가운데 가장 낮은 템포의 노래기도 하고, 녹음 하면서도 타이틀 후보라 신중을 기했던 만큼 애착이 있는 곡이다.

이계진: ‘Dreamer’. 어떻게 이런 곡을 만들 수 있을까 하고 혼자 미디작업하면서 소름이 돋았다(웃음). 함께 합창하는 구간도 있어 공연하면서도 즐거운 곡이다.

조환희: ‘The War Is Over’. 정신없기도 한데, 장르의 변화나 템포의 체인지, 불협이 등장하기도 하고 미디 사운드가 주를 이루기도 하는 등 하려고 했던 모든 것들이 이 한 곡에 담겼다. 그리고 이러한 요소들이 적당히 잘 섞였다.

정상윤: ‘Escape’. 만들 때도 록페스티벌에서 연주하는 걸 염두에 두고 작업했다. 첫 시도였는데 잘 나왔고, 보컬과 드럼이 주고받는 구간도 있다.


- 마지막으로 파라노이드 독자들에게 메시지를 부탁한다.

수산업을 싫어하는 건 아니지만(웃음) 이제 음악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하고, 인터뷰를 통해 이번 음반의 다양성과 우리의 의도가 더욱 쉽게 전달되었으면 좋겠다. 


LIVE IN HOPE

2017 ● Evermore Music




※ 31호 지면에 실린 버스터즈 인터뷰 기사입니다. 한정된 지면 관계로 전문을 옮기지 못한 인터뷰 내용 전부를 웹을 통해 공개합니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