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SABIAN, 90년대 영국 록음악의 유산을 세련되게 복제한 앨범

MONTHLY ISSUE/ISSUE NO. 31


대부분의 사람들은 카사비안이 록 밴드라기보다는 레스터 시티의 열광적인 팬으로서, 프리미엄 리그의 훌리건들이 좋아할만한 밴드로 기억할 것이다. ‘Fire’는 로큰롤 앤썸이 아니라 축구 앤썸으로 유명하지만 카사비안은 90년대 레이브 문화와 브릿팝을 21세기 버전으로 규합한 밴드이다. 


글 권범준 | 사진제공 Sony Music


비슷한 시기에 등장한 댄스록 밴드들, 하드-파이Kasabian은 끝까지 살아남은 밴드로 인정받았고, 그들의 존재감을 글라스톤베리 페스티벌 헤드라이너로 과시했다. 그럼 기타라는 악기가 그 어느 때보다도 부정당하고 있는, 미니멀 뮤직이 각광 받고 있는 이 시대에 카사비안의 신보 [For Crying Out Loud]은 어떤 음악을 담았을까.




※ 파라노이드 통권 31호 지면 기사의 일부입니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