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노이드 인터뷰] 밴이지(VENEZ), "꾸준하게 중국과 동남아 시장에 도전하려고 한다. 자신도 있고."

WEB ONLY CONTENTS


밴이지VENEZ가 시원스런 사운드로 편곡한 고전 이장희의 ‘그건 너’가 싱글로 발매됐다. 발매에 맞춰 밴드 멤버들과 싱글에 관련된 이야기를 나눠봤다.


인터뷰, 정리 송명하


- 우선 ‘그건 너’를 리메이크하게 된 경위가 궁금하다.

연제준: ‘탑밴드’ 32강전을 할 때 미션곡으로 ‘가요톱텐’의 1위곡 리스트에서 곡을 선택하게 됐는데 그때 ‘마지막 승부’를 연주했다. 예상외로 반응이 좋아서 이후 리덕스 프로젝트Redux Project라는 타이틀로 새로운 프로젝트를 구상했다. 일종의 리메이크 프로젝튼데 정규앨범에 수록하는 것보다는 싱글로 발표하는 게 좋을 것 같아 이번에는 두 번째로 이장희 선배님의 ‘그건 너’를 발표하게 됐다.


- ‘그건 너’는 예전에 영화 ‘세상 밖으로’에서 터보Turbo와 블랙 신드롬Black Syndrome이 부른 버전도 있는데.

허지호: 그래서 블랙 신드롬의 영철이형과 잠시 제트Zett를 할 때 연주하기도 했다. 이번 리메이크를 통해서는 원곡의 느낌을 최대한 살리는 데 주안점을 뒀다. 원래 이 곡은 싱글로 발표하기 전에 촛불집회 1주년을 기념하는 무대 등 많은 공연에서 연주했다. 마치 이장희 선배님이 박정희 정권때 노래를 만들어 불렀던 것처럼, 우리도 당시 정권에 대한 저항의 의미를 담기도 했고. 그런데 발표가 늦었던 건 이장희 선배님의 허락을 받은 뒤 발표하고 싶어서였다.


- 공연에서의 분위기는 어땠나.

연제준: 반응이 정말 뜨거웠다. 7080 세대들이 좋아하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했지만, 젊은 세대들의 반응이 좋아 오히려 당황스럽기도 했다. 욕심 같아서는 예전에 ‘마지막 승부 2013’을 스쿨밴드들이 많이 카피했던 것처럼 이 곡 역시 그랬으면 좋겠다.



- 녹음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점이 있다면.

연제준: 멜로디는 물론 가사 역시 원곡이 주려고 했던 메시지를 최대한 살리는 데 주안점을 뒀다. 이 곡은 당시 사회에 대한 저항의 마음을 담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가사 전달을 확실하게 하려고 노력했다.

박장훈: 개인적으로는 베이스기타 연주를 부각시켰다는 점을 들 수 있다.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는 부분이겠지만, 예를 들어 라르크 앙 시엘L’Arc~en~Ciel처럼 라인으로 그림을 많이 그리고, 리듬을 탔다.


- 가사 전달... 원곡의 “전화를 걸려고 동전 바꿨네 / 종일토록 번호판과 씨름 했었네”와 같은 부분들은 요즘 세대들이 이해하지 못할 부분 같은데(웃음).

연제준: 그렇긴 하지만 앞서 얘기한 것처럼 원곡에 충실했다.


- 이번엔 한 곡만 발표한 건데, 정규앨범 작업이나 이후 활동 계획은 어떤가.

허지호: 사실 몇 년 전에 중국시장 진출을 염두에 두고 중국어 버전의 정규 앨범 녹음을 끝냈다. 그런데 사드 문제가 터지면서 발표할 수 없게 됐다. 의욕적으로 했던 작업이지만 결과로 이어지지 못해 활동 역시 주춤했던 것 같다. 이번에 싱글을 발표한 건 밴드가 활동하고 있다는 걸 알리려는 의도도 있다. 정규작에 들어갈 곡도 이번에 4곡 이상 녹음을 마쳤다.

연제준: 중국과의 관계도 점점 좋아지고 있으니, 다시 의욕적으로 활동을 하려고 한다. 8월 말에는 베트남 공영방송인 VTV의 초청을 받아 하노이에서 버스킹 공연을 할 예정이고, 클럽 투어를 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꾸준하게 중국과 동남아 시장에 도전하려고 한다. 자신도 있고.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