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NY MACALPINE, 위기를 극복하고 돌아온 레가토 속주 기타의 원조

MONTHLY ISSUE/ISSUE NO. 32


그에게 음악은 꾸준히 진화하는 것으로 솔로와 협연, 클래식 피아노 작품을 해석하는데 지금도 상당부분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는 토니 맥칼파인의 현재 기타세계.


글 박국환 | 사진제공 Evolution Music


현존하는 유명 록 기타리스트들이 그러하듯 토니 맥칼파인Tony MacAlpine 역시 어려서부터 피아노와 바이올린 영재 교육을 받았다. 피아노의 즉흥연주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기타를 잡게 된 그는 슈라프넬의 마이크 바니Mike Varney에게 데모 테이프를 보내 1986년에 [Edge Of Insanity]를 발표하고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기타리스트로서 첫 발을 내딛게 된다. 하드록과 클래시컬 속주의 장점을 접목한 데뷔앨범은 블루지한 속주가 전편에 걸쳐 긴장을 늦출 수 없는 가운데 치밀한 구성과 낭비 없는 음의 배치로 1980년대 인스트루멘틀 록 기타 앨범 중 빼놓을 수 없는 명작으로 평가받았다. 




※ 파라노이드 통권 32호 지면 기사의 일부입니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