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HINE HEAD, [Catharsis]를 통해 ‘분노’의 다형성 확립에 완벽하게 성공한 NWOAHM의 대표주자.

MONTHLY ISSUE/ISSUE NO. 32


글 김원석 | 사진제공 Evolution Music


NWOAHM 그리고 머신 헤드

세기와 세기가 연결되는 시기, 즉 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중반까지 아메리카 대륙 내에서 활동해오던 다양한 스타일의 헤비메탈밴드들의 숫자는 정말 많았다. 이 군집화된 움직임을 쉽게 범주화하기 위해 사용하게 된 용어가 ‘아메리칸 헤비메탈의 새 물결NWOAHMNew wave Of American Heavy Metal’이다. 1994년 로드러너 레이블을 통해 그리고 90년대 헤비메탈의 대표적인 프로듀서 중 한 사람인 콜린 리처드슨Colin Richardson의 프로듀싱으로 세상에 첫 선을 보인 [Burn My Eyes]. 이를 발표한 머신 헤드는 앞서 이야기한 음악적 사조와 정확히 활동년도가 겹칠 뿐만 아니라 이 새로운 경향의 대표적인 밴드로 거론 되어 온 바 있다.




※ 파라노이드 통권 32호 지면 기사의 일부입니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