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mb Of God, 랜디 블라이쓰의 경험과 사유가 치열하게 뒤엉킨 끝에 나온 또 다른 쾌작

MONTHLY ISSUE/ISSUE NO. 27



글 김성대 | 사진제공 Evolution Music


2010년 5월24일, 체코 프라하에 있는 아바톤(Abaton) 클럽에서 있었던 램 오브 갓(Lamb Of God) 콘서트에서 그들의 팬인 다니엘 노섹(Daniel Nosek)이 무대에서 떨어져 뇌출혈로 사망했다. 2년 뒤 여름, 다시 프라하를 찾은 램 오브 갓의 보컬 랜디 블라이쓰(Randy Blythe)는 이 사건의 피의자(랜디가 다니엘을 무대에서 떠밀었다는 것이다)로 지목되어 프라하 공항에서 강제 연행, 38일 동안 감옥신세를 지게 된다. 하지만 러닝 타임 1시간30분에서 50분을 할애해 이 사건을 추적한 다큐멘터리 영화 ‘As The Palaces Burn’에 따르면, 당시 랜디는 스스로가 스테이지 다이빙을 했을지언정 팬들에게 무대에 올라오라는 제스처는 전혀 취하지 않았다고 한다. 무대 위로 올라온 것은 다니엘의 자의였고, 다니엘을 저지한 건 랜디가 아닌 안전 요원들의 과잉 경호였던 것이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