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ords 2016, 중앙과 지방, 뮤지션과 관객, 그리고 서로 약간씩은 다른 세부장르의 융합

LIVE REPORT

대한민국 헤비니스를 대표하는 ‘Big 4’ 밴드들의, 각 지역색을 간직하고 지켜나가고 있는 로컬 밴드들과 함께하는 전국투어에서 헤비니스 장르에서의 연대와 확장을 확인해 볼 수 있었다. 헤비니스 신은 여전히 확고하고 탄탄하다.


취재, 글 전지연 | 사진 전영애


2016년 새해를 맞는 1월은 묵직하게 시작했다. 유니언스틸은 헤드라이너급의 헤비니스 밴드들과 함께 서울뿐만 아니라 부산, 광주까지 아우르는 공연을 주최했다. 나티Naty, 크래쉬Crash, 메써드Method, 디아블로Diablo, 이렇게 네 팀을 중심으로 각 지역에서 헤비니스 씬을 지키고 있는 게스트밴드들이 함께했다. 15일 부산 오즈홀 1관에서는 과메기Gwamegi가, 광주 보헤미안에서는 어비스Abyss와 세버 디 이어Sever The Ear, 그리고 서울 상상마당에서는 서울 마더스Seoul Mothers가 함께했다. 이정도 라인업이면 한꺼번에 모이기 힘든, 사실상 모두가 헤드라이너인 밴드들끼리 모인 페스티벌이라고 봐도 좋을 것이다.





P.S.

서울 공연 취재를 담당했던 전지연 수습기자가 공연에 오신 분들을 찍은 기념샷입니다~ 본인의 사진이 있으면 저장 꾹~ ^^



신고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