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th, Once Again Opeth Have Crafted Something Special Here

MONTHLY ISSUE/ISSUE NO. 29

다양한 음악장르 속에서 자신들만의 지향점을 고르게 선보여 나온 오페쓰가 지난 9월 30일 통산 12집 앨범 [Sorceress]를 내놓았다. 데쓰메탈과 블랙메탈의 틀 안에서 프로그레시브의 향연을 마음껏 누려온 이들의 지나온 음악사와 새로운 앨범이자 수작으로 평가받는 [Sorceress]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본다. 

글 고종석 | 사진제공 Evolution Music


록의 원류와 진리를 전파해 나온 오페쓰

스웨덴의 스톡홀름에서 1990년 결성된 오페쓰Opeth는 결성 초기 데쓰메탈에 기조한 사운드에 프로그레시브와 블랙메탈, 포크, 그리고 클래식과 재즈, 블루스를 뒤섞은 음악을 발표해 나왔다. 1995년 데뷔 앨범 [Orchid] 이후 2014년까지 총 11장의 정규 음반을 발표했으며, 3장의 라이브 앨범과 관련 DVD를 제작해서 평단과 마니아들에게 꾸준한 환영을 이끌어 내왔다. 오페쓰가 세계적인 밴드로 올라선 계기는 2005년 발표한 8집 앨범 [Ghost Reveries]를 통해서였다.




WRITTEN BY
파라노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