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새트리아니 역사적인 첫 내한 공연

NEWS AND GEL


전 세계 기타리스트들의 영원한 스승, 조 새트리아니 역사적인 첫 내한 공연

12월 15일 티켓 오픈

2017년 내한 공연 가운데 가장 우선수위에 자리


꿈같은 첫 내한 공연, ‘2017년 가장 기대되는 공연’으로 티켓 대폭발 예상

전 세계 기타리스트들의 영원한 스승이자, 대표적인 외계(外界) 뮤지션으로 지칭받는 조 새트리아니Joe Satriani의 첫 내한 공연이 오는 2017년 2월 10일(금) 오후 7시 30분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다. 1980년대와 1990년대를 그 누구보다 화려하게 장식해 나왔던 조 새트리아니는 1986년 1집 [Not Of This Earth]부터 2015년 [Shockwave Supernova]까지 솔로 음반만 무려 15장을 발표해 나온 거물 뮤지션이다. 전 세계 기타리스트들의 영원한 스승으로 불리기도 하는 조 새트리아니의 문하에는 스티브 바이Steve Vai, 메탈리카Metallca의 커크 해밋Kirk Hammett, 테스타먼트Testament의 알렉스 스콜닉Alex Skolnick, 앤디 티몬스Andy Timmons 등이 포함된다. 이 가운데 스티브 바이와 커크 해밋, 알렉스 스콜닉, 앤디 티몬스는 이미 한국 무대에서 스승의 영감을 가감 없이 펼친 바 있다. 이런 이유로 조 새트리아니의 첫 내한 공연의 감동은 더 큰 설렘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실제로 그의 내한 공연 소식이 처음으로 공개된 지난 12월 2일, 후원사인 그루버스(www.groovers.kr)의 페이스북은 좋아요가 1만 여 건이 넘었고, 약 3천 명이 공연 소식을 공유해 갈 정도였다.  


그래미어워드 15회 노미네이트된 최강 뮤지션

조 새트리아니, 그는 ‘외계인’으로 불린다. 마블 코믹스 캐릭터인 실버 서퍼Silver Surfer를 재킷에 쓴 그의 2집 앨범 [Surfing With The Alien]의 ‘Alien’이라는 단어와 시원한 민머리, 그리고 번쩍거리는 은빛 아이바네즈 기타 바디를 상징하는 [Crystal Planet]의 재킷 이미지 때문만은 아니다. 그가 외계인이라 불리는 이유는 지구인이라 하기에는 기타를 너무나 잘 연주하기 때문이다. “사람들의 말에 따르면 나는 무엇이든 기타로 칠 수 있는 사람이더군요. 재미있어요. 아주 나를 신으로 만들어놨더라고요. 하지만 난 내가 연주할 수 없는 엄청난 양의 리스트를 작성할 수 있어요. 사람들이 그걸 알아차리지 못해 기쁘군요.” 이 짧은 인용구는 조 새트리아니의 유머 감각과 기타 철학에 대한 사고, 동시에 자신의 업적을 ‘겸손하게’ 인정하는 모습을 엿볼 수 있다. 그는 음악가 최고의 영예인 그래미 어워드에 15회나 노미네이트된 최고의 뮤지션이기도 하다. 50년 가까이 인스트루멘틀 록, 재즈 퓨전, 블루스, 펑크funk, 프로그레시브 록, 팝 등 대중음악의 광범위한 영역을 누비고 탐사해 온 그의 연대기는 단지 기타 연주에 한정되지 않는 광범위한 퍼포먼스의 총체였으며 ‘기타의 모든 것’이었다.


상상 이상의 라인업으로 2017년 내한 공연 가운데 최우선순위로 평가

조 새트리아니의 이번 내한공연은 ‘2017 서핑 투 쇼크웨이브 투어’의 일환으로 펼쳐진다. 내한 라인업은 기타에 조 새트리아니 외에, 베이스에 브라이언 벨러Bryan Beller, 드럼에 마르코 미네만Marco Minnemann, 리듬 기타와 키보드에 마이크 키닐리Mike Keneally로 전 세계 음악 신을 주름잡는 테크니션들이 한자리에 모여든다. 마르코 미네만은 프로그레시브 록/재즈 퓨전 그룹인 아리스토크래츠The Aristocrats의 멤버이자 스래쉬 메탈 밴드 크리에이터Kreator의 투어 멤버다. 또한 브라이언 벨러는 재즈부터 데쓰 메탈까지 연주할 수 있는 드문 연주자이며, 마이크 키닐리는 프랭크 자파Frank Zappa, 스티브 바이 등과 합을 맞췄던 베테랑 뮤지션이다. 조 새트리아니의 내한 공연은 2017년에 펼쳐지는 그 어떤 뮤지션의 내한 공연보다 우선순위에 놓여 있다. 그간 국내에서 공연을 펼친 기타 영웅은 스티브 바이와 제프 벡Jeff Beck, 잉베이 맘스틴Yngwie Malmsteen, 팻 메쓰니Pat Metheny, 래리 칼튼Larry Carlton, 존 맥러플린John McLaughlin 등이었다. 소위 현존하는 ‘거물급 기타리스트’ 중 한국을 방문하지 않은 사람은 조 새트리아니가 유일하다. 이 명백한 사실 하나만으로도 조 새트리아니의 이번 공연은 ‘2017년 꼭 보아야 할 공연 리스트’에 자리하기에 충분하다. 때문일까. 이번 내한 공연 소식이 전해지면서 수많은 네티즌들이 티켓팅 관련 문의가 들어오면서 주최 측의 통신망이 다운되는 사태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실용음악학원생 및 중고대학생, 단체 등 다양한 할인 혜택 부여

다양한 이들이 보다 원활하게 티켓팅을 진행할 수 있도록 주최 측 HI엔터테인먼트는 몇 가지 안을 가지고 티케팅을 진행한다. 예매와 현장구매를 병행할 예정이다. 사전 티켓 오픈은 인터파크와 예스24, 멜론티켓을 통해서 12월 15일 진행된다. 특히 10대 후반부터 20대 초반의 실용음악 학생들이 그의 공연을 보기 위해 밀집할 것으로 예상해서 주최 측에서는 중고대학생과 단체(10인 이상)에 한해서 20% 특별할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가격은 스텐딩 VIP구역, 스텐딩 R구역, 2층 좌석 모두 110,000원이다. 


문의 : 인터파크, 예스24, 멜론티켓


자료제공 = 그루버스

신고

WRITTEN BY
파라노이드